한국도자재단, 4개 기관과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공동사업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한국도자재단, 4개 기관과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공동사업 업무협약 체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4.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기관, 조선왕실유산 관련 전시, 교육, 연구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14일 오전 11시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에서 조선왕실유산의 전시, 연구, 활용 등에 대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뉴스피크]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은 국립고궁박물관·아모레퍼시픽미술관 및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덴버미술관과 6월 14일 오전 11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조선왕실유산의 전시, 연구, 활용 등에 대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 조선왕실유산과 관련한 전시, 교육, 연구의 상호 협력 △ 조선왕실유산을 활용한 행사, 출판, 홍보 등의 공동 기획 △ 5개 기관의 인적·물적 자원 협조 등이다.

5개 기관은 본 업무협약에 따라 향후 3년간 조선왕실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한국과 미국 유수의 박물관·미술관이 협력하는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는 그간 각 기관에서 축적해온 유·무형 왕실문화유산의 풍부한 연구 성과를 더 많은 국내외 대중이 더욱 친근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고자 기획됐다.

또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조선왕실유산의 역사적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조선왕실을 주제로 한 전시, 강연 및 세미나, 현장 답사, 서적 출판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은 조선왕실 도자기 제작소인 분원 가마터가 산재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그 동안 수집하고 조사 ·연구한 조선백자의 연구 성과물들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은 조선왕실 도자기 제작소인 분원 가마터가 산재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그 동안 수집하고 조사 ·연구한 조선백자의 연구 성과물들을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한국도자재단 최문환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조선왕실 도자유산과 천년 경기도자유산을 적극적으로 보존·전승하기 위해 국내외의 다양한 전문기관과 활발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