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간호사가 출산가정 찾아 1:1 맞춤형 건강관리
상태바
인천시, 간호사가 출산가정 찾아 1:1 맞춤형 건강관리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가정이라면 지금 신청하세요
▲ 인천시, 간호사가 출산가정 찾아 1:1 맞춤형 건강관리
[뉴스피크] 인천광역시의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유아가 있는 출산가정에 보건소 간호사가 직접 방문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맘 방문건강관리 사업’이 출산 가정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상태 확인, 산전·산후우울증 검사, 예방접종 및 영유아 건강검진 등을 안내하고 건강위험요인이 있는 경우 지속적 으로 방문해 영유아가 만 2세가 될 때까지 정기적 건강관리를 지원한다.

인천시는 2019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는데, 방문 서비스를 경험한 양육가정의 만족도도 높다.

지난 4월 아이를 출산한 한 산모는, “첫째라서 육아가 어려워요”“다문화 가정이라 육아 정보를 얻기가 어려웠어요”며 아이를 처음 키우다 보니 서툴고 막막한 심경을 토로하며 보건소에 가정방문을 신청했다.

이에 보건소 방문간호사가 가정에 방문해 양육 상황 및 아기의 신체발달 상황을 살피고 모유수유 의지가 있으나 방법을 몰라 불안감과 어려움을 호소하는 산모에게 올바른 수유 자세 교육과 태국어로 된 아기 수첩을 제공하며 격려했고 산모도 이 서비스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서비스는 소득수준과 국적 등에 관계없이 임산부 및 만 2세 미만 출산가정이라면 누구나 거주지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시현정 시 여성가족국장은 “출산과 육아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과 어려움을 느끼는 분들이 많다”며 “많은 출산가정이 적기에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이들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5월 29일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강사는 관내 간호학과 교수가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