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동산근린공원ㆍ벌터어린이공원에 '세족장 설치' 완료
상태바
용인특례시, 동산근린공원ㆍ벌터어린이공원에 '세족장 설치' 완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발로 걷는 ‘어싱길’ 이용 시민 편의 위해…향후 신발보관함 추가 설치 예정
▲ 용인특례시 동산근린공원에 새로 설치된 세족장과 시민 편의 시설.
▲ 용인특례시 동산근린공원에 새로 설치된 세족장과 시민 편의 시설.

[뉴스피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처인구의 동산근린공원(역북동 805번지)과 벌터어린이공원(역북동 725-3번지)에 조성된 ‘어싱길’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세족장을 새로 설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동산근린공원과 벌터어린이공원의 어싱길에 시민들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맨발로 걷고 난 뒤 발을 씻고 쉴 수 있도록 바닥을 포장하고 배수시설을 갖춘 세족장과 쉼터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한 것이다.

용인특례시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받아 지난달 초 세족장 공사를 시작해 이달 19일 공사를 완료했다. 시는 필요에 따라 신발 보관함도 따로 설치할 예정이다.

▲ 용인특례시 벌터어린이공원에 새로 설치된 세족장과 시민 편의 시설.
▲ 용인특례시 벌터어린이공원에 새로 설치된 세족장과 시민 편의 시설.

어싱길은 지구 표면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몸으로 받아들이는 치유법의 일종인 어싱(Earthing, 접지) 효과를 얻기 위해 맨발로 걷기 편하게 만든 길을 말한다.

맨발 걷기가 발을 자극하면서 혈액순환을 증가시키고 신경 말단을 자극해 운동 효과가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많은 시민들이 어싱길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는 상황이다.

용인특례시는 올 하반기 기흥구의 만골근린공원(신갈동 산 14번지), 동진원2근린공원(중동 1096-1), 상갈근린공원(상갈동 496), 처인구 용인중앙공원(김량장동 산37-16) 등에 어싱길을 새로 조성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들은 “시민들이 어싱길을 더 편리하고 쾌적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세족장과 편의공간을 새로 설치했다”며 “더 많은 시민이 가까운 곳에서 자연이 주는 여유를 느끼고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되도록 어싱길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