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기능 상실 도로명주소 건물번호판 재설치 추진
상태바
용인특례시, 기능 상실 도로명주소 건물번호판 재설치 추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만 7439개 건물번호판 전수조사…1950여개 교체 진행 
▲ 용인특례시가 내구연한이 지난 건물번호판 재설치를 오는 8월까지 진행한다.
▲ 용인특례시가 내구연한이 지난 건물번호판 재설치를 오는 8월까지 진행한다.

[뉴스피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오는 8월까지 내구연한이 지나 훼손된 건물번호판을 재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교체 대상은 빛바램과 벗겨짐 등으로 인해 안내 기능을 상실하고 도시미관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건물번호판 1950여개다.

용인특례시는 응급상황 발생 시 시민이 신속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지역 내 도로명주소 건물번호판 5만 7439개를 전수 조사하고, 기능을 상실해 교체가 필요한 건물번호판을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도로명주소 사용에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물번호판 정비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건물번호판 재설치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건물소유자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