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학교 총학생회ㆍ빛나리홈케어, 용인특례시에 '이웃돕기 성금ㆍ성품' 기탁
상태바
용인대학교 총학생회ㆍ빛나리홈케어, 용인특례시에 '이웃돕기 성금ㆍ성품' 기탁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대 총학생회 46만원, 빛나리홈케어 105만원 상당 백미 기탁…3년째 매년 이웃사랑 동참
▲ 지난 24일 용인대학교 총학생회가 용인특례시에 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했다.
▲ 지난 24일 용인대학교 총학생회가 용인특례시에 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했다.

[뉴스피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용인대학교 총학생회(회장 이종현)와 빛나리홈케어(대표 김병근)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성금과 성품을 기탁했다고 28일 밝혔다.

용인대학교 총학생회와 빛나리홈케어는 지역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저소득층을 위한 나눔활동을 실천해 왔다.

지난 24일 용인대학교 총학생회는 시청을 방문해 이웃돕기 성금 46만원을 전달했으며, 앞서 2022년과 2023년에도 이웃돕기 성금을 기탁하는 등 나눔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 지난 27일 빛나리홈케이어에서 용인특례시청에 이웃돕기 성품을 전달했다.
▲ 지난 27일 빛나리홈케이어에서 용인특례시청에 이웃돕기 성품을 전달했다.

지난 27일에는 빛나리홈케어 김병근 대표가 시청을 방문해 105만원 상당의 백미 30포(10kg)를 전달했다. 처인구 양지면에서 기업활동을 하는 빛나리홈케어는 지난 2022년부터 매년 백미 전달을 통해 이웃사랑과 나눔을 실천해 왔다.

김병근 대표는 ”기업을 운영하면서 주변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이웃과 함께할 수 있는 공동체 사회를 위해 계속 나눔 활동에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용인특례시 관계자는 ”용인대학교 총학생회와 빛나리홈케어의 지속적인 나눔 활동에 감사하다“며 “기탁 해주신 성금과 백미는 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기탁된 성금과 성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용인시 사회복지시설과 저소득층에 지원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