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와, 오페라는 처음이지?
상태바
어서 와, 오페라는 처음이지?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가족 오페라 ‘흥부와 놀부’
▲ 어서 와, 오페라는 처음이지?
[뉴스피크] 고즈넉한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에서 6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유익하고 재미있는 가족오페라 ‘흥부와 놀부’가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예술경영지원센터 2024 지역맞춤형 중소규모 콘텐츠 유통’에 선정되어 공연기획사 ㈜케이엠아츠와 인천문화예술회관이 공동으로 기획했다.

“어린이 정서 발달에 큰 도움이 되는 클래식,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감상하게 할 수 있을까?”하는 고민에서 시작한 가족오페라 ‘흥부와 놀부’.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익숙한 전래동화가 서양의 음악인 오페라와 만나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엄마 아빠가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 같은 연극배우 지성근의 재치 있는 진행이 관객을 극 속으로 이끌며 풍부한 성량의 성악가들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하모니가 재미와 감동을 더 한다.

송도로얄합창단의 앙상블과 피아노와 대금, 북으로 구성된 라이브 연주는 더욱 생생한 울림을 전한다.

마음씨 착한 흥부와 욕심쟁이 놀부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배우들의 익살스러운 모습 속에 아이들은 웃고 즐기면서 자연스레 형제 간의 우애와 권선징악 등 옳고 그름에 대한 바른 가치관을 접하게 된다.

“부자 됐네~ 부자 됐어~ 착한 흥부 복 받았네~ 비단에 금은 보화 3층 밥에 쌀밥”, “동생 흥부, 착한 흥부, 못난 형을 용서하게~”등 이해하기 쉽게 전달되는 노래뿐만 아니라 등장인물의 표정과 행동을 통해 이야기의 흐름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어린아이를 포함한 온가족이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더불어 어린이 관객을 위한 기념품, 방문객을 위한 포토존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준비된다.

이번 무대는 오희평과 최예은, 구본진 등 인천 출신의 국내 최정상급 성악가들과 제작진이 주축이 되어 역량을 발휘한다.

자신의 가족 또는 친구들에게도 선보이는 공연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작품 준비에 임하고 있다.

객석에서 함께하는 인천 시민들의 환호는 이들에게 더없는 응원이 되어 줄 것이다.

이광재 인천시 문화예술회관장은 “오페라는 길고 어렵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넘어, 초여름 밤 야외공연장에서 동화 속 인물들과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남기시길 바란다”며 “온 가족 나들이로 적극 추천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