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사회복지시설 등에 방연마스크 800개 비치
상태바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등에 방연마스크 800개 비치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종합복지관, 노인치매요양병원 등 15개소에 … 방연마스크 보관함도 지원
▲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등에 방연마스크 800개 비치
[뉴스피크] 인천광역시는 화재 발생 시 연기 및 유독가스에 의한 질식사 등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립 사회복지시설 등에 화재 대피용 방연마스크를 비치한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화재 발생 시 연기 및 유독가스에 의한 사망자는 전체 사망자의 약 66%에 달해, 사망원인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인·장애인·영유아 등 재난에 취약한 시민의 경우 화재 발생 시 대피 시간이 길어져 연기를 흡입해 골든타임을 놓쳐 소중한 생명을 잃는 경우도 빈번하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사업비 2천만원을 투입해 공립 사회복지시설 등 15개소에 방연마스크 800개를 지원한다.

대상시설은 △인천광역시 장애인 종합복지관, △인천 제1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인천시청 종합민원실, △인천시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총 15개소이며 시설의 구조를 고려해 피난계단의 층별 입구 등 시설 내 다양한 곳에 방연마스크를 비치할 수 있도록 방연마스크 보관함 80개도 함께 지원한다.

김성훈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화재 시 연기와 유독가스 흡입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화 되기를 바란다”며 “화재로부터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설 등의 관계자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