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 중 '침수 예방 집중관리'
상태바
인천 남동구,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 중 '침수 예방 집중관리'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인천시 남동구는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 중 침수 예방을 위해 하수도·지방하천, 국유지 내 구거, 방재시설 등에 대한 집중관리를 시작하고 기상 예보에 따른 단계별 비상 근무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구는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정비가 필요한 대상지를 받아 현장 조사 및 점검을 통해 3월부터 하수도, 하천, 구거 시설물에 대한 정비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침수 우려 지역을 집중 순찰 구역으로 관리하고 자체 인력과 준설 장비 등을 동원해 빗물받이 청소와 공공하수관 준설작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이외에도 수해상습지의 항구적인 개선을 위해 구월지구, 간석지구 우수저류시설 확충, 20년 이상 된 노후 불량 하수관로 정비, 무네미로 빗물받이 정비사업, 구 도림고 일원 침수 예방사업 등을 통해 침수피해를 예방한다.

아울러 구는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 중 집중호우 시 배수불량 지역에 신속한 인력 및 장비투입 등 선제 대응을 위한 비상 근무 등을 추진해 침수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박종효 구청장은 “재난 안전 시설물을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신속히 정비해 다가오는 장마철 침수를 예방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