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우만2동, “40년간 지켜온 양심”의 아름다운 기부
상태바
수원시 우만2동, “40년간 지켜온 양심”의 아름다운 기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4.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 고령의 기부자가 보낸 뭉클한 기부금과 편지
▲ 수원시 팔달구 우만2동 행정복지센터에 80대 남성이 현금 15만원과 자필 편지를 가지고 지난 3일, 방문했다. ⓒ 뉴스피크
▲ 수원시 팔달구 우만2동 행정복지센터에 80대 남성이 현금 15만원과 자필 편지를 가지고 지난 3일, 방문했다. ⓒ 뉴스피크

[뉴스피크] 수원시 팔달구 우만2동 행정복지센터에 80대 남성이 현금 15만원과 자필 편지를 가지고 지난 3일, 방문했다.

그는 “아내가 5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해 대신 전달한다” 며 “언어장애도 있어 편지로 기부의 마음을 전한다”고 편지를 대신 전했다.

기부자는 편지를 통해 “40년 전 우연히 금반지를 주웠고 주인을 찾기 위해 보관하던 중 세월이 흘러 금반지의 행방을 알 수 없게 되었다”며,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많은 돈은 아니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이에, 지난 10일 우만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기부자 가정을 방문해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리고 우만2동의 정체성을 살린 “사랑나눔수원” 인증서 장미무드등을 전달했다.

한태정 우만2동장은 "거동이 불편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기부금과 진심 어린 편지를 전해주셔서 큰 감동을 받았다“며, ”기부자의 바람대로 어려운 주민을 위해 의미있게 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