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전국 최초 아파트·학교에 화재 발생 시 '옥상 피난유도 설비' 배부
상태바
용인특례시, 전국 최초 아파트·학교에 화재 발생 시 '옥상 피난유도 설비' 배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발생 시 옥상 대피로 안내하는 표지·스티커·펜스 등 3종 세트 7686개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출입문 안내표지를 배부했다.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출입문 안내표지를 배부했다.

[뉴스피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전국 최초로 지역 내 아파트 463단지와 오피스텔 116곳, 초‧중‧고등학교 187곳에 화재 발생 시 옥상으로 대피하도록 안내하는 피난 유도 설비 7686개를 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피난 유도 설비는 옥상 출입문을 알려주는 안내표지와 피난 경로를 안내하는 테이프, 경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막아주는 이탈방지 펜스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지원은 지난 2월 안전문화살롱 정기회의에서 나온 안기승 용인소방서장의 제안을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현장에서 즉시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지난 2020년 경기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화재에 대피하려고 옥상으로 향한 주민들이 옥상 문을 찾지 못하고 엘리베이터 기계관리실인 권상기실의 닫힌 문 앞에서 숨진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와 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정확한 유도 표지를 설치하는 게 필수라는 것이다.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배부했다.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배부했다.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배부했다. 이탈방지 펜스 설치 모습.
▲ 용인특례시가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배부했다. 이탈방지 펜스 설치 모습.

안기승 용인소방서장은 당초 3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배부하도록 시의 지원을 요청했지만 이 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속도를 늦출 이유가 없다며 예산 지원을 흔쾌히 약속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조치로 판단되는 만큼 재난안전기금을 활용, 신속하게 추진해 3개월 만에 용인의 모든 아파트에 '화재대피문' 표지를 옥상으로 나가는 문에 붙이고, '화재대피문'을 안내하는 화살표 스티커도 붙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용인시 전체 세대의 63%에 달하는 27만 9240세대가 아파트에 거주하는 만큼 아파트에서 발생하는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번 피난 유도 설비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용인특례시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총 596곳의 아파트 중 피난 유도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아파트 463곳과 오피스텔 116곳, 학교 187곳 등 총 766곳을 선정해 지난 10일 용인소방서와 용인교육지원청을 통해 피난 유도 설비를 전달했다. 소방서와 교육지원청이 순차적으로 각 아파트와 학교에 배부하면 시설물 관리자가 직접 부착하면 된다.

이미 피난 유도 설비를 설치한 아파트 164단지와 오피스텔 20곳은 제외됐다. 출입문이나 옥상출입통로가 없는 학교 6곳도 신청하지 않았다.

이상일 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와 유관기관이 힘과 지혜를 모은 결과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신속하게 배부할 수 있게 됐다”며 “좋은 아이디어를 준 용인소방서에 감사하며 이번 옥상 피난 유도 설비 설치는 지역사회 안전을 강화하는 협업모델로 전국적으로 훌륭한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