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북부 대개발 실현 위한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 개최
상태바
경기도, 경기북부 대개발 실현 위한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 개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4.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주재, ‘경기북부 대개발 관련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 열어 관광사업 추진계획 논의
고양·김포·파주·연천 4개 시·군의 주요 관광콘텐츠 정책을 짚어보고 개발 가능한 과제 점검
▲ 경기도, 경기북부 대개발 실현 위한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 개
▲ 경기도, 경기북부 대개발 실현 위한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 개

[뉴스피크] 경기도가 5월 10일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주재로 경기북부 대개발 관련 관광 분야의 구체화를 위한 한강·임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를 개최했다.

한강 권역은 김포·고양·파주시가, 임진강 권역은 파주시·연천군이 속해 있으며, 천혜의 환경을 품고 있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관광자원 연계 개발의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4개 시군의 관광 잠재력이 무엇이며,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인지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4개 시군에서는 관광개발 관련 총 17건의 안건을 발표했고, 도의 균형발전기획실장, 문화체육관광국장 등 관련 실·국장 및 경기연구원, GH, 경기관광공사에서도 참석해, 안건에 대해 개발 가능성을 높이고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찾아보는 토론이 진행됐다.

경기도는 경기북부 시군을 한탄강, 한강·임진강, 북한강, 평화로 등 4개 권역으로 나누어 관광콘텐츠와 관광인프라 개발계획을 도-시군뿐 아니라 시군 간에도 공유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광역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3월 7일에는 한탄강 권역 관광콘텐츠 개발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차기 회의는 북한강 권역을 대상으로 오는 5월 22일 개최할 예정이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도와 시군의 계획이 서로 연계되고 잘 맞물려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성과도 같이 공유되어야 한다”면서 “경기북부 관광콘텐츠 종합계획을 별도 수립하겠다.”, 향후 경기북부 대개발 추진과 관련해서는 “북부 대개발이 북부 10개 시군만의 스토리가 아닌, 31개 시군이 모두 참여하여 고민해야 하는 스토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