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예비후보 ‘캠프 방문의 날’ 성료
상태바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예비후보 ‘캠프 방문의 날’ 성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과시형 캠프 개소식과 다른‘방문의 날’로 차별화 ‘성공’
시간 내내 꾸준한 발걸음 이어지며 후보도 시민도 ‘만족’
행사 중 단수공천 확정 소식 전해지며 참석자들 ‘환호’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뉴스피크]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는 이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장안신협 본점 2층에 위치한 캠프사무실에서 ‘김승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방문의 날’을 열고 주민들을 맞이했다.

일요일 오후 시간인데도 불구하고 캠프는 2,000여 명 이상의 시민들이 꾸준히 찾아 발길이 끊이지 않았고, 김승원 후보가 직접 손님들을 챙기고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수원지역의 국회의원 김영진 의원, 백혜련 의원, 박광온 의원, 최근 수원무 지역에 전략공천 확정된 염태영 후보(3선 수원시장)도 찾아 힘을 보탰다. 홍익표 원내대표, 박병석 전 국회의장,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 권칠승 수석대변인 등 당 중진들은 영상축사로서 축하를 전했다.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특히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가 개최한 캠프 방문의 날은 세를 과시하기 위한 행사 중심의 개소식에서 벗어나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취지가 행사 곳곳에 반영돼 있었다.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이어 장안에서 30년째 사는 장안 토박이 여성, 장안에서 장사하시는 소상공인, 수원 화성 주변 주민 등 지역 주민의 축하가 이어졌다. 본행사 사회 역시 전문사회자가 아니라 김 후보와 함께 일하는 비서관 방준영 씨와 인턴비서 김시인 씨가 나서는 등 세부적인 구성도 인상적이었다는 평가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비교적 여유 있는 시간대에는 김승원 후보가 직접 손님들에게 차와 간식을 대접하는 모습이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방문객들은 여느 행사와는 달리 넓게 시간이 정해져 있어서 편한 시간대에 와 볼 수 있었고, 행사 주최자인 후보자와 비교적 여유 있게 만날 수 있어서 인상적이었다는 평가가 잇따랐다.

행사 초반,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가 단수공천 후보로 확정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장내에는 환호성이 터지며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 김승원 국회의원(수원시갑, 더불어민주당)가 25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캠프 방문의 날’로 정하고 시민들에게 캠프를 소개하며 소통했다. 왼쪽부터 박광온 국회의원, 백혜련 국회의원, 김승원 국회의원, 염태영 국회의원 후보, 김영진 국회의원. / 사진 : 김승원 국회의원 측 제공

캠프 방문의 날에 대해 김 후보는 “정치도 캠프도 시민이 주인이라는 생각을 최대한 담고 전달하고자 기획 단계부터 공을 들였다”면서 “일반적인 방식의 개소식보다 최대한의 시간을 열어두고 주민 여러분을 맞이하게 되니 많은 분들과 보다 가까이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뜻 깊었다”고 밝혔다.

단수공천 확정 소식과 관련해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는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고 민주주의와 민생경제를 회복하라는 국민의 명령으로 받들겠다”면서 “압도적 승리로 무도한 검찰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와 민생경제를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는 “검증된 일꾼 저 김승원이 장안을 더 크게 만들겠다. 저에게는 ‘3대 파란혁명'이라는 담대한 계획이 있다”며 “교통혁명으로 장안을 교통요충지로, 도시혁명으로 장안 발전의 3대축을, 미래혁명으로 장안을 따뜻한 도시로 만들겠다. 제 고향 장안을 위해 다시 뛰겠다. 약속이 아니라 증명하겠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앞서 김 후보는 14일 출마기자회견을 열어 제22대 총선 수원시갑 재선 도전을 선언했고, 25일 더불어민주당 후보자로 확정됨에 따라 본후보로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전망이다.

재선에 도전한 김승원 국회의원 후보는 수원시 장안구에서 태어나 파장초, 수원북중, 수성고를 졸업한 장안구 토박이로서 제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문화체육관광위원, 법제사법위원,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 활약했고 민주당 내에선 법률위원장,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