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2022년도 정책토론회' 개최
상태바
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2022년도 정책토론회' 개최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 지원 모형 마련 방안 집중 논의
▲ 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지난 27일 UN초전기념관 평화배움터실에서 시설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 지원 모형을 마련하기 위한 ‘2022년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 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지난 27일 UN초전기념관 평화배움터실에서 시설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 지원 모형을 마련하기 위한 ‘2022년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뉴스피크] 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지난 27일 UN초전기념관 평화배움터실에서 시설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 지원 모형을 마련하기 위한 ‘2022년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었는데 특히 2021년 탈 시설한 6명의 여성들은 현재 자립생활주택에서 생활 중으로 삶의 질 측면에서 자기결정권이 강화된 긍정적 변화를 보였고 이들은 다양한 경험과 지역사회의 연계와 더불어 자립교육을 받으면서 자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토론회에 참여한 성인장애인 자녀를 둔 한 시민은 “중증장애인들은 자기 결정권을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자립을 위해 사회적으로 안정적인 대안이 뒷받침되지 않는 한 탈 시설을 주장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좌장을 맡은 사람연대 조현아 용인시지부장은 지역차원에서 지원체계구축 및 자립을 위한 현황 분석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제안했으며 12월 10일 날 발의된 '장애인 탈 시설 지원법'이 장애인의 진정한 권리를 찾고 실현하기 위해 온전히 제정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사람연대 조현아 용인시지부장이 좌장을 맡고 발제자 장봉혜림원 지역사회통합지원국 총괄팀장 이승화, 성심 요양원 김미숙,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이윤희, 오산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이아름 사회복지사가 토론자로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