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동탄트램 설계, 전문가ㆍ시민 의견 충분히 수렴”
상태바
정명근 화성시장 “동탄트램 설계, 전문가ㆍ시민 의견 충분히 수렴”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21일 동탄도시철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 착수, 2027년 개통 목표
시설물 경제성 및 현장 적용성 검토... 구체적인 노선 및 차량 시스템 등 결정 예정
▲ 정명근 화성시장. ⓒ 뉴스피크
▲ 정명근 화성시장. ⓒ 뉴스피크

정명근 화성시장의 핵심 공약인 ‘동탄트램(동탄도시철도)이 본격 추진된다.

화성시는 21일 ‘동탄도시철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했다. 개통은 오는 2027년이 목표다. 정명근 화성시장이 지난달 ‘동탄트램 전문가자문단’을 위촉한지 한 달 만이다.

이번 기본설계용역에는 유신, 동명기술공단, 경인기술이 각각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1공구), 망포역~동탄역~오산(2공구), 전기·신호·통신 시스템 분야를 맡아 오는 2023년 9월까지 기본 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총 10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구조물 형식과 시설물 경제성 및 현장 적용성 검토를 비롯해 구체적인 트램노선과 트램 차량의 시스템 등이 결정된다.

화성시는 기본설계가 끝나는 대로 2024년 첫 삽을 뜨고 2027년 말에 트램을 개통할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의 민선 8기 핵심공약 사업이자 동탄 2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일환인 동탄트램은 총 9천7백73억 원의 사업비가 책정됐다. 이 중 LH가 9천2백억 원, 화성시를 비롯해 수원시, 오산시가 573억 원을 분담하기로 합의했다.

세부적으로는 총 연장 34.2km, 정거장 36개소, 차량기지 1개소에 주요 환승역으로 분당선 망포역, 1호선 오산역과 병점역, SRT 동탄역과 연계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화성시는 지난 6월 말 LH와 사업비 분담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동탄 장지동에 60,133㎡(약 18,190평) 규모의 차량기지 부지를 매입했다. 당시 정명근 화성시장은 취임 전 당선인 자격으로 인수위원회와 함께 조달청,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관계기관을 찾아 적극적으로 협의를 이끌어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트램은 동탄과 수원, 오산을 하나로 연결해 지역 간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피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