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초·중생 대상 ‘찾아가는 아동권리교육’ 운영
상태바
용인시, 초·중생 대상 ‘찾아가는 아동권리교육’ 운영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까지 관내 18개 학교에서 대면 강의로 진행
▲ 용인시, 초·중생 대상 ‘찾아가는 아동권리교육’ 실시

[뉴스피크] 용인시가 아동의 기본 권리를 알리고 이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관내 초·중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아동권리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올해 교육에는 18개 학교, 총 25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한다.

참여 학교는 앞서 지난 2월 관내 초·중·고를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진행해 모집했다.

교육은 오는 10월까지 이어지며 시는 매 교육이 끝난 뒤 학생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진행해 실질적인 교육의 효과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비대면으로 진행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강사를 파견하는 대면 강의를 진행해 실질적인 교육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동권리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을 통해 용인시가 아동친화도시로 안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20년 1월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았다.

시는 그동안 아동권리 확보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아동권리교육는 관내 초·중·고생에게 UN 아동권리 협약 및 4대 아동권리에 대해 알리고 아동친화도시의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