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사 제11호 “인천의 민속” 발간
상태바
인천광역시사 제11호 “인천의 민속” 발간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1.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 과정에서 사라져가는 인천의 민속을 찾다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광역시사 편찬 사업으로 “인천의 민속”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뉴스피크]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광역시사 편찬 사업으로 “인천의 민속”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민속은 우리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신앙, 풍속, 전설, 전승 문화 등을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나타난다.

인천광역시사 편찬사업은 1965년 인천광역시 시사편찬위원회가 발족된 이후 1973년 인천시사 2권의 발간을 시작으로 10년마다 꾸준히 진행되어 왔다.

1983년에는 인천개항 100년을 기념하는 ‘인천개항 100년사’를 발간했고 1993년에는 ‘인천시사’ 3권을 발간한 데 이어 2002년에는 총 6권의 인천광역시사를 완성했다.

2013년에는 인천이‘인천’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지 600년이 된 것을 기념하면서‘미추홀 2000년 인천정명 600년’을 포함한 인천광역시사 3권을 발간했다.

이후 시는 해마다 하나의 주제를 선정해 인천광역시사를 발간하고 있다.

인천광역시사 제11호로 발간된‘인천의 민속’은 근현대 도시개발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사라져간 인천 고유의 민속을 정리한 책이다.

10개 군·구의 특징을 망라한 이 책은 상권에서 중구,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 연수구를 포함했고 하권에서는 계양구, 부평구, 서구, 강화군, 옹진군을 수록했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 “앞으로도 시는 인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고 시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읽기 쉬운 대중서를 지속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책은 인천 관내 초··고등학교와 도서관, 유관기관 등에 배포하여 어디서나 만날 수 있다. 또한 인천광역시 홈페이지(https://www.incheon.go.kr/open/OPEN020701)에서도 PDF파일을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