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 예술과 현대 미술의 ‘만남’
상태바
도자 예술과 현대 미술의 ‘만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2.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자재단, 경기도미술관과 ‘아장스망’전 공동 개최
“경기도자박물관에서 10월16일~12월16일까지 진행”

▲ 이수경 작, 번역된 도자기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박물관이 16일부터 경기도미술관과 함께 기획 전시 ‘<아장스망 Agencement: 도자와 회화의 공명’을 개최한다.

‘아장스망 agencement’은 ‘배열’을 뜻하는 구조주의학 용어로 서로 다르지만 연동되어 서로를 역동적으로 변화시키는 결연관계를 의미한다.

전시 <아장스망>은 각기 다른 시대와 재료로 구성된 현대 도자와 시각예술을 새롭게 ‘배열’해 물질의 차이를 가로지르는 미적 가치를 탐구하고,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전시에는 김상만, 김영익 등 13명의 도자 작가와 김기린 등 10명의 시각 예술 작가가 참여하여, 미묘한 재료와 기법의 차이를 뛰어넘어 정서적 공감대를 구현한 작품들을 평면과 입체를 아우르며 새롭게 배열하여 선보인다.

행사 관계자는 “낯선 관계를 맺으며 재배치된 작품들은 관람자에게 신선한 미적 감흥을 불러일으키며 보다 적극적인 해석을 유도할 것”이라며 “깊어가는 가을 <아장스망>전에서 다채로운 조형언어가 함께 만들어내는 울림에 귀 기울이며 도자예술과 현대미술의 미학적 표현 가능성을 탐색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장스망>은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10월 16일부터 12월 16일까지 열리며, 입장료는 무료다.

참여 작가는 아래와 같다.

도자 작가
강석영, 김규태, 김상만, 김익영, 박성욱, 오향종, 이강효, 이정도, 정재효, 최성재, 황종례, 허상욱, 권나리

회화·설치 작가
김기린, 문범, 신성희, 이강소, 이수경, 임충섭, 정광호, 정창섭, 하종현, 김예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