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수산자원연구소, 수산생물(개불)의 공동연구를 위한 전남해양수산과학원과 업무협약(MOU)체결
상태바
인천수산자원연구소, 수산생물(개불)의 공동연구를 위한 전남해양수산과학원과 업무협약(MOU)체결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인천시(시장 박남춘) 수산자원연구소는 26일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 남부지부 수산종자연구소와 수산생물(개불)에 관한 지역적 생태·환경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인천시(시장 박남춘) 수산자원연구소는 26일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 남부지부 수산종자연구소와 수산생물(개불)에 관한 지역적 생태·환경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뉴스피크
인천시(시장 박남춘) 수산자원연구소는 26일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 남부지부 수산종자연구소와 수산생물(개불)에 관한 지역적 생태·환경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뉴스피크

이번 공동연구는 개불 등 갯벌 정화능력을 가진 해양생물을 이용한 갯벌생태계 복원·관리 및 새로운 소득원 창출을 위한 것으로 사육환경에 따른 개불의 생태변화 및 지역별 성성숙 주기연구 등 생태, 환경 전반에 걸친 것이다.

현재까지 개불에 관한 연구는 미비한 실정으로 이번 연구를 통해 수산자원의 증대 및 보존과 수산자원의 관리기반을 마련하고 개불의 생태·환경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대량양식체제를 구축하여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인천과 경기도 연안의 바지락 자원양이 감소한 지역에 자연적으로 개불 서식지가 조성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바지락 대신 주 수입원이 되었고 점차 개불양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노광일 수산자원연구소장은 “해양환경 및 생태계 변화에 대응해 친환경적인 해양생태계 복원·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며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하여 우량의 수산종자 생산·방류뿐만 아니라 새로운 양식품종 개발 등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